로고 이미지

행정

행정

투스카니 의인

투스카니 의인

by 충주교차로 2018.05.15

투스카니 의인’이라 불리는 고속도로 의인이 자신의 피해를 감수하고도 생면부지 타인을 구하려 한 데에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투스카니 의인은 지난 12일 오전 제2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을 운행 중 코란도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사고를 목격했다.

하지만 코란도 승용차는 멈추지 않고 분리대를 긁으며 계속 진행했다. 이에 투스카니 의인은 자신의 차량을 코란도 승용차 앞에 정지시켜 일부러 충돌을 하게 만들어 피해자를 구해냈다.

과로로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피해자는 사고 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스카니 의인은 뒤쪽 범퍼와 비상 방향지시등이 깨지는 손해를 입었고, 보험사에 사고접수를 한 상태였다.

이에 투스카니를 제조한 현대차는 차량수리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혔으나, 투스카니 의인이 이를 거절하는 모습을 보고, 벨로스터를 증정하기로 결정해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