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미지

기획특집

기획특집

우리민족의 고유명절 추석 엿보기

우리민족의 고유명절 추석 엿보기

by 박일호기자 2019.09.11

2019 추석, 모두 풍성하게 보내세요!
우리민족의 고유명절 추석 엿보기

설날과 함께 민족 고유의 대표 명절로 꼽히는 추석.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라는 문구에서도 알 수 있듯이 추석은 예로부터 곡식수확과 맞물려 어느 명절보다도 풍성한 명절이다. 추석은 ‘추석’ 이외에도 다양한 이름으로도 불리는데 추석의 다른 이름으로는 한가위, 중추절(仲秋節), 가배(嘉俳), 중추(仲秋)가 있다. 이 명칭들 중에서도 우리들에게 가장 익숙한 한가위는 ‘크다’를 뜻하는 한과 8월의 한가운데 또는 가을의 가운데를 의미하는 가위로 이루어진 명칭으로 8월의 한가운데 있는 큰 날, 큰 명절로 해석된다.

세계 여느 나라에서도 보기 드물게 사시사철 풍속을 지닌 우리 대한민국. 이 풍속을 형성해 후대에 전하며 후손들은 선조들의 슬기와 지혜를 배우며 익힐 수 있는 뜻 깊은 명절. 이러한 의미에서 임진년 우리민족 고유명절 한가위의 전통을 알아보자.
추석의 유래
추석은 한가위 또는 중추절이라고도 한다. 중추절은 가을을 초추, 중추, 종추 3달로 나누어 8월이 그 가운데 들어서 붙인 이름이다. 한가위, 즉 가윗날의 유래는 신라시대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삼국사기’에 의하면 왕이 신라를 6부로 나누고 왕녀(王女) 2인이 각부를 통솔하여 무리를 만들고 7월16일부터 길쌈을 하여 8월15일 그 성과를 살펴 진 편이 술과 음식을 내놓아 이긴 편을 축하했다. 길쌈 이후 이긴 편 진편 모두 가무(歌舞)와 놀이를 즐기며 둥근 보름달 아래서 놀이를 하며 즐겁게 지내던 것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풍속
한가위가 되면 아침저녁으로 날씨가 쌀쌀해지기 때문에 이 시기에 사람들은 여름옷에서 가을옷으로 갈아 입게 된다.그래서 한가위에 입는 새 옷을 추석빔이라고 하기도 한다. 옛날 머슴을 두고 농사짓는 집에서는 머슴들까지도 한가위에 새 옷을 한 벌씩 해 주었다고 한다. 한가위 날 아침 일찍 일어나 가장 먼저 하는 것은 차례를 지내는 일이다. 차례상은 설과 달리 흰 떡국 대신 햅쌀로 밥을 짓고 술을 빚으며 햇곡식으로 송편을 만들어 차례를 지낸다. 차례를 지낸 뒤 음복을 하고 조상의 산소에 가서 성묘를 하는데, 한가위에 앞서 미리 갈아놓은 낫으로 벌초를 한다. 한편 지금은 잊혀져 가는 풍속이지만 예전에는 ‘반기’가 있다. 옛날에는 한 뼘 크기의 목판이 집집마다 수 십 개씩 있었다. 이것은 바로 명절 때 반기(음식을 나누는 것)를 하기 위한 ‘반기나무접시’이다. 집집마다 정성껏 차린 시절음식들을 예쁘게 담아 어린이들이 분주히 오갔었다.
즐거운 한가위 놀이
한가위에는 마음과 곡식이 풍요하여 많은 놀이를 즐겼다. 그 중 한가위 하면 떠오르는 것은 바로 강강술래이다. 손에 손을 잡고 둥근 달 아래서 밤을 세워 돌고 도는 강강술래. 서로 손을 마주잡고 둥그렇게 원을 지어 노랫가락에 맞추어 돌아가며 춤을 춘다. 처음에는 느린 가락인 진양조에 맞추어 춤을 추다가 점점 도는 속도를 빨리 하여 춤을 추게 된다. 이 때 앞소리꾼이 노래를 부르면 다른 사람들은 ‘강강술래’하며 뒷소리를 받는다. 강강술래는 세계무형문화유산으로도 지정되어 있다. 이 외에도 다른 지방, 특히 충청도, 경기도, 황해도 등지에서는 거북놀이와 소놀이를 많이 했다.

거북이 놀이는 수수잎을 따 거북이 등판처럼 엮어 이것을 등에 메고 거북이 형상을 하고 우스꽝스러운 어릿광대들과 함께 풍물패의 신명나는 장단에 맞춰 집집을 방문하는 놀이이다. 전래동화에 나오는 거북이는 용왕의 아들이자, 그의 아버지 용은 비를 내리게 하는 영물이었기 때문에 올해 풍년을 내년에도 이어가 달라는 바람에서 이루어진 놀이이다.

‘이웃집 소가 배가 고파서 왔습니다~’
거북놀이와 강강술래와 함께 대표적인 놀이로 꼽히는 소놀이는 두 사람이 멍석을 쓰고, 앞 사람은 방망이 두 개를 들어 뿔로 삼고 뒷사람은 새끼줄을 늘어뜨려 꼬리를 삼아 농악대를 앞세우고 이 집 저 집 찾아 다니는 놀이이다. 일행을 맞이하는 집에서는 많은 음식을 차려 일행을 대접한다. 마당에서 술상을 벌이고 풍물을 치고 춤을 추면서 한 때를 즐긴다. 예로부터 농사에 없어선 안될 가축인 소를 비유해 이듬해도 풍년을 기원했던 이 놀이는 ‘양주소놀이굿’과 ‘황해도평산소놀이굿’으로 나뉘어 각각 중요무형문화제 제70호와 제90호로 지정되었다.
이 외에도 씨름, 줄다리기, 소싸움, 가마싸움, 꼬리따기등 우리 조상들은 한해 농사를 마무리하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여러 즐거운 놀이로 명절을 즐겼다.

도란도란 나누는 추석의 음식
누구나 한번쯤 명절날 집에서 송편을 빚은 기억이 있을 것이다. 이처럼 추석의 대표적인 음식은 송편이다. 갓 익은 밤을 넣어 만든 밤송편, 달달한 깨와 물엿이 들어간 깨송편 등이 대표적이다. 여기에 햅쌀로 만든 송편은 ‘오려송편’이라 하는데 지금은 지방에 부분적으로만 남아있기 때문에 접하기 쉽지 않다. 송편 외에도 토란탕과 밤단자, 닭찜, 화양적, 누름적, 토란국, 배화채와 배숙 등도 추석의 대표적인 음식이다.
모두 안전하고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여느 명절과 마찬가지로 추석과 같은 민족대명절에는 안전사고를 예방해야 한다. 심신의 피로가 쌓이고 꽉 막힌 귀성길에서 졸음은 곧 내 가족의 위험이기 때문에 운전자는 명절 내내 더욱 신중한 안전운전이 요구된다. 성묘전 벌초를 할 시에도 주의해야 한다. 이 시기에는 독사나 땅벌 등이 항시 활동중이기 때문에 두꺼운 양말과 등산화, 긴소매의 옷은 필수이다. 또한 진한 향수사용으로 벌레들을 끌어들이지 않고 벌초 후 남은 음식은 모두 수거해 간다. 음식냄새를 맡고 온 산동물들에 의해 산소가 훼손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명절날 적당한 음식섭취는 두말하면 잔소리. 한해 명절 중 가장 풍요로운 명절답게 2019년 기해년 (己亥年) 한가위에는 모든 가정에 풍요로운 행복만이 가득하길 바란다.

자료출처 : 한국의 명절http://www.rose1001.duri.to/
『취재:박일호기자/m1236@cho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