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미지

핫이슈

핫이슈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

by 충주교차로 2019.02.08

일제 강점기 때 일본의 수도인 도쿄 한복판에서 대한독립 만세를 외쳤던 2.8독립선언이 오늘로 100년이 됐다.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의 도화선이 됐던 2.8독립선언의 100주년 기념행사가 오늘 도쿄에서 거행된다.
100주년 당일인 오늘은 도쿄와 서울에서 동시에 기념식이 열린다. 특히 도쿄에서는 보훈처장 등 참석자들이 2.8독립선언과 만세를 외쳤던 현장을 찾아 당시의 숨결을 되새긴다.
이어 이봉창 의사를 비롯해 김지섭, 서성한 의사의 의거지 등 일본 내 독립운동 현장을 방문해 선열들의 정신을 기릴 예정이다.

2 · 8 독립 선언
" 제1차 세계 대전에서 승리한 미국의 윌슨 대통령은 국제 문제에 대해 민족 자결주의 원칙을 선언했다. 민족 자결주의 원칙이란 다른 민족의 간섭이나 지배를 받지 않고 민족 스스로 자신의 문제를 결정함을 뜻한다. 이 원칙은 제1차 세계 대전에서 패한 나라들이 과거에 점령한 식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발표된 것이었다.
윌슨의 민족 자결주의 원칙은 당시 일본에서 공부하던 한국 유학생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 이에 유학생 60여 명은 도쿄에 모여 독립 선언서와 결의문을 낭독했다. 이들은 “조선 청년 독립단은 우리 이천만 민족을 대표하여 정의와 자유의 승리를 득한(얻은) 세계 만국 앞에 독립을 기성하기를(이루기를) 선언하노라.”라고 시작되는 <2 · 8 독립 선언서>를 읽어내려 갔다.
이들은 <2 · 8 독립 선언서>를 통해 한일 강제 병합은 우리 민족의 뜻과 반대되는 것이며, 선진국도 이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런 다음 일본에게 우리나라의 독립을 요구하면서, 이 요구를 듣지 않을 경우에 일본을 상대로 영원히 투쟁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네이버 지식백과]